황장엽 “6자회담, 외교관 월급이나 주자는 것”

▲ 황장엽 북한민주화동맹 위원장

북한민주화동맹 황장엽 위원장은 “중국은 미국과 함께 북한 체제변화에 나서야 한다”며 “두 나라가 북한 문제 어떻게든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위원장은 23일 기독교백주년기념관에서 열린 국회인권포럼 주최 강연에서 이같이 말하고 “북핵문제 해결의 초점은 김정일 정권 제거”이며 “김정일 정권을 제거하는 유일한 방법은 중국이 북한과의 동맹을 끊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김정일 정권의 명운을 장악하고 있는 중국과의 동맹이 끊어지는 날 김정일 정권은 끝난다”며 “북중 동맹관계가 끝난다는 것은 미중이 협력한다는 얘기”라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그러나 “지금 중국 때문에 북한이 유지되고 있다”며 “중국의 태도는 근본적으로는 변함이 없다”고 비판했다.

“중국은 북한이 핵실험을 했는데도 아무 말 못하고 있다”며 “핵문제를 해결하겠다고 중국이 북한과 만나서 얘기한다고 하면 믿지 말라”고 말했다.

황 위원장은 최근 북한의 6자회담 복귀에 대해 “6자회담을 100년 동안 해도 소용 없을 것”이라며 “6자회담은 외교하는 사람 월급주기 위한 것에 불과하다”고 평가했다.

“김정일 정권만 제거되면 핵무기 천 개가 있어도 아무 상관없다”며 “김정일과 흥정해서 뭘 하겠느냐”고 반문했다.

또 “김정일은 음모 꾸미고 나쁜 일 하는 두뇌는 아주 발전했다”며 “(국제사회)가 단결하지 않으면 당해내지 못한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