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장엽, 10년 北체제 옹호세력에 설자리 잃어”

안상수 한나라당 대표는 11일 “황장엽 선생은 우리 시대 가장 용기 있는 분 가운데 한 분이었다”며 황장엽 북한민주화위원회 위원장의 갑작스런 타계에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안 대표는 이날 브리핑을 통해 “(황 선생은)’주체사상의 대부’이자 조선노동당 최고위 핵심 권력층으로 북한에서 평생 부귀영화를 누릴 수도 있었으나 독재와 억압과 착취에 신음하는 북한의 실상을 알리기 위해 목숨을 건 망명의 결단을 내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대표는 이어 “선생의 결단으로 전 세계는 거짓으로 포장된 잔혹한 북한 체제의 본 모습을 더욱 분명히 바라볼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러나 “김대중·노무현 정부당시 10년 동안 황장엽 선생은 외로운 시간을 보내야 했다”면서 “북한을 있는 그대로 올바르게 평가하지 않고, 북한 체제를 옹호하는 세력에 의해 설 자리를 잃었다”고 소회했다.


안 대표는 또 “자신의 결단으로 인해 짓밟힌 사람들에 대한 인간적인 고뇌와 진실을 외면하는 세력들에게서 느꼈을 절망감이 얼마나 컸을지 마음이 아프다”면서 “선생은 북한의 끊임없는 암살 위협에도 굴하지 않고, 눈을 감는 순간까지 진실의 외침을 거두지 않았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최근에는 천안함 사건과 세계사에서 유례없는 3대 세습 강행 등 극에 달한 북한체제의 비정상적인 상황으로 한반도에 중대한 정세변화가 예견되는 시점”이라며 “황장엽 선생의 서거가 더욱 안타깝다. 민족의 평화와 정의를 위한 선생의 정신과 용기에 고개 숙여 존경을 표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