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장엽 “햇볕정책 주장, 역사상 최대기만”

황장엽(黃長燁) 전 북한 노동당 비서는 6일 “북한이 핵실험을 했는데도 아무런 반응이 없는 안전불감증으로 만들어 놓고서도 햇볕정책이 옳았다고 주장하는 것은 역사상 최대의 기만이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황씨는 이날 한나라당 중앙당 당직자들의 모임인 영민포럼(명예회장 권영세)이 국회 의원회관에서 주최한 창립포럼 특강에 참석, “햇볕정책은 김정일 전략에 맞춰가는 공조에 다름아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햇볕정책과 최근 북한 핵실험의 연관성과 관련, “다 죽어가는 김정일을 살려낸 것은 햇볕정책의 결과”라면서 “햇볕정책은 핵무장 용인과 생화학 무기 등 북한 군사력 강화를 돕고 남한내 친북반미분자들을 돕는 데도 쓰인다”고 비판했다.

황씨는 남한 내 친북반미 세력에 대해 “김정일과의 공조 세력이라는 것은 틀림없으며 이들은 평화주의자라는 가면을 쓰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의 이 같은 언급은 북한 핵실험 사태 이후 햇볕정책에 대한 보수 세력의 공세를 반박해 왔던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된다.

황씨는 북한문제 해법과 관련, ▲김정일 정권 제거 ▲김정일 정권 제거를 위한 미국과 중국의 협조 ▲한국내 민주주의 보수세력들의 단결 등 3가지를 제시했다

그는 특히 “중국에 있어 김정일은 자본주의적 자유민주주의가 중국으로 밀려오는 것을 막는 것 이상의 가치가 없다”고 전제, “김정일 정권 제거를 위해서는 중국이 북한과의 동맹을 끊어야 한다”면서 “미국이 북한이 중국식으로 개혁개방하는 것은 찬성하면서도 (자유민주주의의 확산을) 더 이상 요구하지 않아 중국 체제에 간섭하지 않는다는 점을 천명하면 북한 문제는 해결된다”고 주장했다.

한편 황씨는 한나라당 대권주자 중 한 명인 박근혜(朴槿惠) 전 대표에 대해 “양친을 다 희생당하고 일생 동안 나라를 위해서 (봉사)하겠다는 사람이 기특하지 않느냐”라고 언급한 뒤 곧바로 “실무적 역량은 당이 유능한 사람을 모아서 하면 되는 것이고 지도자는 민족과 국가를 위해 애국적 입장에서 헌신적으로 원칙을 지켜나가야 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