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장엽 “햇볕정책은 역사상 최대 기만”

▲ 황장엽 북한민주화동맹 위원장이 6일 국회에서 북핵문제와 관련, 강연하고 있다. ⓒ데일리NK

황장엽 북한민주화동맹 위원장은 6일 “북한이 핵실험을 했는데도 우리사회를 아무런 반응이 없는 안전불감증으로 만들어 놓고 햇볕정책이 옳다고 주장하는 것은 역사상 최대의 기만”이라고 주장했다.

황 위원장은 이날 영민포럼(명예회장 권영세) 창립 세미나 초청강연에서 “햇볕정책은 김정일 전략에 맞춰가는 공조나 다름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위원장은 또 “김정일은 통일전선 전략으로 연방제를 선포하자는 것”이라며 “이런 판에 그들과 공조하자는 것이 바로 ‘햇볕정책’”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북한 정권을)반대해야 할 때 원조하면서 미국을 반대하는 것이 햇볕정책의 진수다”며 “평화를 수호하려면 국가 자체를 강화하고, 한미동맹, 외교안보를 강화하는 것이 기본인데, 김정일과 타협해서 정권을 지키려고 한다”고 비난했다.

“북한문제의 해법, 김정일 제거에 초점 맞춰야”

황 위원장은 “북한문제 해법은 김정일 정권을 제거하는 데 초점을 맞춰야 한다”며 “김정일을 제거하려면 군사적, 경제적 방법과 내부 봉기는 효용이 없고 중국과의 동맹관계를 끊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그는 ▲ 김정일 정권 제거에 초점 ▲ 김정일 제거를 위한 미-중 협조 ▲ 한국의 민주주의 보수세력의 단결을 제시했다.

황 위원장은 “북한은 핵무기를 사용할 수 없다”고 단언하며 “핵무기를 걱정할 것이 아니라 그것을 지지하는 친북반미세력을 걱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김정일은 핵실험을 통해 남한에 전쟁공포증을 확대하려는 의도를 가지고 있다”면서 “평화주의자, 전쟁공포증에 걸린 사람들을 이용, 친북반미세력들의 성장을 노린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핵실험이 일시적으로 남한내 민주주의 보수세력의 결집을 도운 것처럼 보이지만 그것이 결코 아니다”며 “핵무기 공포를 통해 한국 내 친북세력으로 하여금 정권을 장악하게 하고, 연방제를 선포하는 것이 그들의 전략”이라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