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장엽 “촛불시위, 北 ‘권력독재’와 비견될 ‘대중독재’”

황장엽 북한민주화위원회 위원장이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두 달 넘도록 벌어지고 있는 ‘촛불시위’에 대해 북한의 권력독재와 다를 바 없는 ‘대중독재’라고 비판하고 나섰다.

황장엽 위원장은 2일 ‘불법 촛불시위 반대 시민연대’에 보낸 격려문에서 “지금 한반도에는 두 개의 독재가 있다”며 “북한의 독재는 반항의 씨를 말리는 3대 멸족제도, 즉 김정일이 온갖 전횡을 일삼는 국가 독재이고, 남한은 좌익들의 선동에 넘어간 시위자들에 의한 대중독재가 판을 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황 위원장은 “두 제도를 체험한 눈으로 보면 북한의 ‘권력 독재’와 남한의 ‘촛불 독재’는 비슷하다”며 “북한의 국가이념이 주체철학이라면 남한의 촛불이념은 반미가 만든 광우병이고, 북한의 독재권력 지휘부가 국방위원회라면 남한의 촛불시위는 친북(親北)·종김(從金) 세력들인 이른바 진보세력이 주도한 꼴”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독재권력을 합리화하는 조선노동당 선전부의 선동 기술에 못지 않게 대중독재를 부추기는 KBS, MBC 방송국도 있다”며 “북한에는 정치범수용소에서 온갖 학살이 일어나고 있다면 남한에는 인간의 존엄을 매장하는 인터넷 ‘아고라 수용소’가 있고, 촛불시위자들이 감행하는 인민재판과 신문, 광고주 죽이기, 온갖 폭행과 파괴들이 있다”고 부연했다.

황 위원장은 또한 “성숙된 시민 민주주의란, 요구와 합의의 과정으로 되어야지 끝장내겠다는 결론주의로 전락할 때 불법적이고 폭력적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금 광화문 거리는 이전의 자유민주주의 네거리가 아니다. 그 어떤 질서나 법도 통하지 않는 무법의 사각지대로 변했다”며 “국민이란 이름으로 대중독재가 감행하는 민주주의의 학살이야말로 광우병을 반대하는 시위가 아니라 반정부, 반미를 위해 광우병을 원하는 미친 자들의 광란”이라고 힐난했다.

황 위원장은 이어 “촛불 시위자들과 그 배후세력인 국민대책위, 그리고 이른바 정의구현사제단이라고 하는 사람들에게 ‘당신들이 진정 삶의 권리와 정의를 아는 사람들이라면 왜 북한인권을 위해 지금껏 촛불을 들지 않았느냐’고 묻고 싶다”고 성토했다.

그는 “당신들이 정말 민주주의 국민이라면 왜 지금껏 김정일 독재정권을 반대하는 시위를 단 한 번도 하지 않았느냐”고 반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