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장엽 “전작권 공동행사 우리민족 이익에 맞아”

북한민주화 동맹 황장엽 위원장은 전시작통권 단독행사 논란과 관련, 이 문제를 ‘자주권’과 연결시키는 것은 한미동맹을 훼손하는 일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황 위원장은 4일 자유북한방송(대표 김성민)을 통해 “전작권 문제는 단순하게 전쟁이 일어났을 때 어떻게 하느냐의 문제가 아니라 한미동맹에 관한 문제”라며 “이 문제를 ‘자주권’과 연결시켜 한미동맹에 금이 가도록 하는 자들은 다 민족반역적인 행동을 하는 거나 다름없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나라가 이렇게 발전한 데는 미국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고, 또 미래를 생각할 때 미국과의 동맹은 우리의 생명선이라고 할 수 있다”며 “북한의 급변사태와 재건, 그리고 통일문제를 안고 있는 한국이 주변 강대국과의 관계를 조율하며 발전해가기 위해 한미동맹은 강화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위원장은 “전작권 문제도 우리 민족의 이익에 맞게 생각해야 한다”면서 “통일을 예견하는 조건에서는 한미동맹을 중심으로 하면서도 중국과의 관계를 자꾸 개선해 나가야 한다. 이것이야말로 자주이고 우리 민족의 이익에 맞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지금은 통일 자체가 불가능하다”면서 당면해서는 “(북한을) 중국식으로 개혁개방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황 위원장은 최근 김정일의 방중설과 관련한 세간의 관심에 대해 “(김정일이) 미사일을 쏘고 하니까 중국이 이익에 맞지 않아 지금 (북한을) 통제하고 있는 것”이라며 “이제 (김정일이 중국에)가서 또 중국 비위 맞춰줄 수 있다”고 전망했다.

중국이 최근 유엔안보리 대북결의안에 찬성하고, 미국의 금융제재 조치에 일정부분 보조를 맞추자 김정일이 매우 당혹스러워하고 있다는 것.

황 위원장은 “그렇다고 중국과 미국의 관계가 지금 근본적으로 해결된 것은 아니다”며 “북한과 중국 사이에 모순이 있다는 것만은 사실이니까 이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양정아 기자 junga@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