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장엽 암살’ 위장탈북 남파간첩 또 적발

최근 자택에서 심장마비로 숨진 고(故) 황장엽 북한민주화위원회 위원장을 살해하라는 지령을 받고 북한에서 남파된 간첩이 또 적발됐다.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이진한 부장검사)는 황 위원장을 살해하라는 북한 정찰총국의 지령을 받고 위장탈북해 국내에서 황 씨를 살해하려 한 혐의(국가보안법 위반)로 이동삼(46) 씨를 19일 구속했다고 밝혔다.


검찰과 공안당국에 따르면 이 씨는 지난해 12월 “황장엽을 살해하라”는 북한 김영철 정찰총국장의 지령을 받고 중국에서 국내 입국을 준비한 다음 태국을 경유해 지난 8월 탈북자로 위장해 국내로 들어온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씨는 동남아 체류 중이던 올 4월 동명관·김명호가 한국 공안당국에 검거됐다는 소식을 듣고 한국 입국을 미루다가 올 8월 탈북자를 가장해 한국으로 들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중국·동남아 체류 당시 가명으로 활동했으며, 국정원 등의 합동 심문 과정에서도 ‘이건웅’이라는 가명을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씨는 합동 심문 과정에서 신분이 탄로날 위기에 처하자 “노동당 35호실 대남 공작원 출신인데 비리를 저질러 도망나왔다”고 거짓말을 하기도 했다고 공안당국은 전했다.


이 씨는 1998년부터 5년여 간 간첩 교육을 받은 뒤 2004년부터 5년여 간 중국에 체류하면서 국내 잠입을 준비했으며, 공작원으로 활동하면서 북한 노동당 중앙당 부부장급 또는 북한군 대좌(대령)급 이상의 특별대우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씨는 공안 관계기관의 합동신문을 받을 때 탈북 동기 등에서 수상한 점이 발견돼 조사를 받은 끝에 신분과 침투 목적이 탄로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검찰은 4월 20일에도 황 씨를 살해하라는 북한 정찰총국의 지령을 받고 남파된 간첩 김모(36)씨와 동모(36)씨 등 2명을 구속한 바 있으며, 이들은 법원에서 징역 10년형이 확정됐다.


북한은 지난해 초 노동당 소속의 ‘작전부’와 ’35호실’, 북한군 인민무력부 산하 정찰국 등 3개 기관을 통합해 대남·해외 공작업무를 맡는 정찰총국을 출범시켰다. 김 씨 등은 군 정찰국 출신인 반면 이 씨는 노동당 35호실 출신인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