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장엽 수양딸 김모 씨 30억대 사기행각 체포돼

황장엽 전(前) 북한민주화위원회 위원장의 수양딸인 김모(70) 씨가 30억대의 사기 혐의로 현재 경찰에 체포돼 조사를 받고 있다. 현재 김 씨에 대한 구속영장이 신청돼 17일 오후 구속 여부가 최종 결정된다.


김 씨는 2009년부터 3년간 개인 사업가 3인에게 8차례 걸쳐 총 32억 5천여 만원의 투자금을 받았지만 사업을 지연시키면서 개인 용도로 착복했다는 사기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 가운데 한 명은 투자자 7, 8명이 100억 대의 투자금을 돌려받지 못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 씨는 황 위원장 생존 당시 피해자 차모(55)·김모(48)·김모(미상) 씨 등 3인에게 용산 미군기지 내 고철 처리와 매점 운영 등 각종 용역 사업에 투자할 것을 권유했다. 미군이 기지 내 100여개에 달하는 수익 사업을 탈북자 사업을 위해 위탁받았다며 투자를 유도했다.


피해자들은 김 씨가 황 위원장의 수양딸이라는 점과 미 8군 중장 비서를 사칭한 여성이 사업을 보증하자 신뢰하고 투자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 가운데 2인은 황 위원장의 강연을 듣고 존경하는 마음을 가진 사업가들이었고, 나머지 1인은 ‘황장엽민주주의건설위원회’의 직원이 소개했다. 


경찰은 이번 사건을 황 위원장의 대외적 신뢰와 지명도를 이용해 계획적으로 벌인 집단 사기극으로 보고 수사를 계속하고 있다.    


경기지방경찰청 관계자는 데일리NK에 “피해자들은 황장엽 씨 이름을 보고 주저 없이 투자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황 씨가 이 사업에 대해 인지하고 있었는지 여부는 파악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피해자들의 투자금은 김 씨 아들의 법무법인 계좌와 미 8군 중장 비서를 사칭한 공범의 계좌로 흘러 들어갔다. 이 관계자는 “김 씨가 회사를 아들 명의로 한 것에 대해 ‘탈북자를 위한 사업인데 황장엽 수양딸이 사업을 하면 외부 시선이 좋지 않을 것 같아서’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공범으로 추정되는 여성은 김 씨와 10여 년을 알고 지낸 지인으로 알려져 있으며 현재 경찰이 소재 파악에 나선 상태다. 


김 씨는 경찰 조사 과정에서 “사업은 추진 중이며 단지 지연되고 있을 뿐”이라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경찰은 “수사결과 전혀 실체가 없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