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장엽 “북핵문제 해결에 6자회담 현실성 없다”

▲ 북한민주화동맹 황장엽 위원장

북한민주화동맹 황장엽 위원장은 “북핵문제를 해결하는데 6자회담은 현실성이 없다”고 말했다.

26일 서울 시내 모처에서 열린 청년•대학생 간담회에서 황 위원장은 “한국, 중국, 러시아는 계속해서 북한을 도와주려고 할 것이고 미-일은 이를 견제하는 상황”이라며 “6자회담을 통해 해결될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북한에 6자회담에 참가하지 말라고 하는 것이 김정일에게 실질적인 억제가 될 것”이라며 “6자회담에 참가하기만 하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주장은 결국 민족반역행위가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황 위원장은 “북핵문제의 해결을 위해서는 중국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중국이 북한에 압력을 행사할 수 있도록 요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중국이 북한을 압박해 수령제도를 없애고 ‘중국식 개혁개방’으로 이끄는 것이 핵심”이라며 “그렇게 될 경우 북핵문제, 인권문제, 기아문제는 저절로 해결된다”고 주장했다.

전시 작전통제권 논란에 대해 황 위원장은 “전작권 환수 논란은 어떤 권리를 되찾는 문제가 아니라 한미동맹 문제로 봐야 한다”며 “전작권 환수 주장은 결국 한미동맹을 약화시켜 미국을 배척하려는 시도”라고 지적했다.

황 위원장은 이어 “미군이 한국에 주둔하고 있으면서 이득을 보고 있는 것은 극히 적다”며 “미국의 힘이 없이 어떻게 중국과 북한 세력을 견제할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이어 “전쟁의 목적은 승리이며, 승리를 위해 누가 지휘를 하는 것이 유리할 것인가를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할 경우 미국의 군사적 제재 가능성에 대해 황 위원장은 “북한이 핵실험을 한다고 해서 미국이 군사적 간섭을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며 “유엔 차원의 결의도 결국 중국과 러시아의 반대로 가능하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