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장엽 “북한은 핵무기 못 쓴다”

황장엽(黃長燁) 전 북한노동당 비서는 5일 “북한은 핵무기를 못 쓴다. 저들은 핵으로 위협해 전쟁 공포증을 일으켜 남한에 좌파정권이 들어서게 하는 게 목적이지 전쟁을 하려는 게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황씨는 이날 오후 ROTC뉴라이트연합(예비역 장교모임)이 프레스센터에서 개최한 초청강연에서 “내가 보기에 북에는 핵무기가 쓰고 남을 만큼 있고, 미사일도 멀리 갈 만큼 간다. 하지만 정작 무서운 것은 북한의 핵이나 미사일이 아니라 남한에 어떤 정부가 들어서느냐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햇볕정책에 들어간 돈을 탈북자 구제에 썼더라면 한국은 인권국가라는 타이틀도 얻고 김정일 정권을 망하게 하는데 큰 역할을 했을 것이다. 이번 대선에서는 민주주의를 수호하고 원칙을 지키는 사람을 지도자로 뽑아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황씨는 “한나라당이 집권하면 마치 핵전쟁이 일어날 것처럼 말하는 사람이 있는데 이는 국민을 위협하는 행동이다”라고 말했으나 대선정세에 대해서는 “흥미가 없다”라며 구체적 답변을 하지 않았다.

그는 “남한 정부는 미국ㆍ일본과 공조체제를 발전시켜 김정일 정권을 고립시키고 북한과 차이를 더욱 크게 벌려야 한다”며 “이번 6자회담은 별다른 기대를 하지 않는 게 좋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