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장엽 “김정일 귀국후 개방 제스처 취할 것”

황장엽 전 북한노동당 비서는 최근 김정일 방중(訪中) 행보와 관련, “김정일이 귀국하면 모종의 개방 제스처를 취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농업개혁도 그 중에 하나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황 전 비서는 17일 서울 시내 모처에서 청년•대학생들과 가진 대화에서 이같이 말하고 “농촌을 개혁하고 소(小)상공인을 우대하면 (북한은) 나라가 금방 좋아지게 돼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김정일은 자신의 수령 지위를 위해 개혁개방을 거부하는 이기주의자”라면서 “(귀국후)뭘 하긴 하겠지만 수령의 지위가 흔들리는 것은 내놓으려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정일이)그렇게 하는 사이 북한 주민들의 불행은 오래 지속되고, 여기(남한)에서는 친북 반미세력이 성장하게 된다”고 말했다.

황 전 비서는 남한 정치인들의 행보에 대해서도 쓴소리를 했다.

그는 “민주주의적 원칙을 지켜 인민을 올바르게 끌고 나가려고 하기보다는 대통령에 나서겠다는 사람들이 표만 의식하고 있다”면서 “표를 의식하지 않겠다고 결심하면 오히려 대통령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주의 원칙에 대해 국민들에게 이야기 하면 국민들은 따라가게 돼있다”고 말했다.

황 전 비서는 “정치인이 김정일과 민족공조를 한다며 국민을 속이고 있다”고 말하고 “김정일과는 공조가 될 수 없고 북한 내 동포들과 공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주현 기자 shin@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