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장엽, 김정일-친북세력 급소 찔렀나?

▲ 범청학련은 황장엽 북한민주화동맹 위원장을 공개적으로 협박했다.

황장엽 북한민주화동맹 위원장이 6일 한나라당 초청강연에서 “북핵문제의 해법은 김정일 정권 제거에 있다”는 주장에 친북세력이 즉각적인 반응을 보였다.

대표적인 친북단체인 조국통일범민족청년학생연합 남측본부(이하 범청학련)는 8일 황 위원장의 강연에 성명을 발표하고 “반민족적 망언과 궤변, 6∙15공동선언 부정, 진보진영을 탄압하기 위한 주문까지 지껄였다”고 비난했다.

또 이들은 또 “황가는 당장 제 무덤자리부터 알아봐야 할 것”면서 “또 다시 그 더러운 혀를 놀린다면 무덤자리는커녕 흔적도 없이 사라지게 될 것”이라고 협박했다.

이같은 격렬한 반응은 황 위원장이 강연을 통해 김정일 정권과 친북세력의 반민족적 행위를 조목조목 비판하면서 “북한문제의 해결을 위해서는 친북좌파세력을 제거해야 한다”고 주장에 대한 충격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친북세력의 행동부대인 범청학련의 이같은 반응은 결국 황 위원장의 진단과 전망이 김정일 정권과 친북세력의 급소를 제대로 겨냥했다는 점을 반증하는 것이다.

범청학련은 또 “7천만 겨레의 준엄한 심판의 때가 다가오자 마지막 발악을 하고 있다”면서 자신들이 의견이 곧 대중들의 의견이라고 주장했다.

이는 세가 불리해지면 과대망상에 빠지는 친북 운동권의 전형적인 자기 변명이다.

이같은 반응은 친북단체들의 ‘생존을 위한 몸부림’에 다름 아니다. 북한의 핵실험으로 이들의 입지는 더욱 좁아졌다.

반성은커녕 협박까지 일삼고 있는 이들의 모습에서 과거 운동권의 모습은 더이상 찾아볼 수 없다. 오로지 ‘장군님’의 말대로 움직이는 기계인형 같은 기괴한 이미지만 보인다.

문제는 이들 친북단체들에게 금강산 관광이나 ‘남북 청년학생 교류’ 등의 장을 열어준 노무현 정권에게 큰 책임이 있다는 것이다. 노정권은 이들 친북단체들이 내놓고 김정일을 추종하도록 내버려 두고 이들이 남한내 주요인사에 대한 협박을 일삼아도 관심을 갖지 않는다는 것이다.

노 정권은 더이상 이들의 협박행위를 방관하지 말아야 한다. 이들과 같은 ‘친김정일 사단’이 마음대로 활개치고 다니도록 내버려 두면 향후 차기 대통령 선거과정에서 이들의 행패는 더욱 심해질 것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