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장엽 결혼 소문 사실무근…재산은 수천만원”

지난 10일 별세한 고(故) 황장엽 전 북한 노동당 비서가 남한에서 별도의 가정을 이뤘고, 거액의 재산을 남겼다는 세간의 의혹이 사실무근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황 전 비서의 수양딸인 김숙향(68) 황장엽민주주의건설위원회 대표는 25일 연합뉴스와 한 인터뷰에서 “어르신의 일거수일투족을 챙겼던 처지에서 말하건대 어르신은 지난 10여 년간 사실혼 관계를 맺을 수 없는 생활을 했다”고 잘라 말했다.


황 전 비서가 논현동 안가에서 하루 24시간 경호하는 경찰 신변보호팀과 함께 생활한 탓에 사실혼 관계를 맺고 자식까지 낳는다는 것은 시간적, 공간적으로 불가능했다는 것이다.


사실혼 관계에 있는 여성이 황 전 비서가 남긴 거액의 재산을 상속하는 문제를 놓고 걱정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도 강력히 부인했다.


해당 언론은 “황씨의 사망 장소인 논현동 안전가옥은 국가재산이 아니라 황씨 개인 소유라는 설도 있다. 황씨는 부인에게 안가 인근의 5층짜리 빌딩을 양도했고, 부인은 언니 명의로 건물 1층에서 대형 음식점을 운영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김숙향 대표는 “무엇보다도 나는 물론이고 어르신에게도 사실혼 관계임을 주장하며 무언가를 요구한 여성이 단 한 명도 없었다. 결국, 의혹의 실체가 없는 셈이다”고 반박했다.


거액의 유산이 있다는 주장은 전혀 근거 없는 것이라고도 했다.


김 대표는 “어르신은 가방 하나만 달랑 들고 북에서 내려왔다. 한국에서 생활하면서 강연하며 돈을 벌었지만, 회당 몇십만 원에 불과한 강연료는 북한민주화위원회 등 어르신이 관여하는 단체 운영비로 모두 사용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단체 운영에 목돈이 필요할 때면 어르신의 부탁에 따라 언제나 나의 개인재산을 털어 넣었다. 생전에 안가에서 함께 살지는 않아서 정확한 재산 규모는 아직 파악하지 못했지만, 몇천만 원도 안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잘라 말했다.


1995년 중국 선양(瀋陽)에서 황 전 비서와 처음 만난 김 대표는 2년 뒤 월남하고서 마음의 안정을 찾지 못하던 그의 요청에 따라 1998년 호적에 자신의 이름을 올렸다.


김 대표는 “어르신의 자식이라고 주장하는 사람이 나타나 증명된다면 당연히 그에 걸맞은 대우를 해주겠다. 그러나 지금은 무책임한 의혹만 제기되고 있어 어르신을 조직적으로 모함하는 세력이 있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