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장엽 “北 남침전쟁하면 中 동맹 끊을 것”

황장엽 북한민주화동맹 위원장은 3일 “만일 김정일이 남침전쟁을 일으킨다면 중국은 북한과의 동맹을 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황 위원장은 이날 자유북한방송과 가진 대담에서 “중국의 근본적인 이해관계는 빨리 외자를 도입하고 고도 성장을 계속해서 미국을 따라 잡는 것”이라며 “이 근본 이익과 맞지 않을 때는 북한과의 동맹관계를 끊을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중국의 근본 이익을 크게 보면 중국에는 평화가 절대적으로 요구 된다”면서 “만일 김정일이 이런 중국의 근본 이익과 모순되는 남침전쟁을 일으킨다면 중국은 북한과의 동맹관계를 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황 위원장은 “이번에 중국이 미국과 상당히 타협을 하고 김정일에 대해 일정한 제재를 견지하는 정책으로 나온 것은 대단히 훌륭한 일”이라고 평가하면서 “하지만 중국이 그 이상으로 할 수는 없다”고 진단했다.

그 이유에 대해 “(중국은) 완전히 김정일이 망하는 건 불리하다고 생각하며, 북한이 자본주의적 민주화가 되는 걸 경계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북한이 중국식으로 개혁개방 하는데 타협점이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이 중국식으로 개혁개방하는 데에 중국이 반대할 이유가 없고, 여러모로 남한에게도 큰 부담이 없기 때문에 간단히 해결될 수 있지만 김정일이 있는 한 개혁개방이 어렵다는 것이 황 위원장의 설명이다.

“또 다른 방법은 김정일 정권을 제거하는 것인데 이를 위해서는 김정일과 명맥을 장악하고 있는 중국이 허용해야 한다”면서 “중국이 허용하지 않는 한 미국의 힘 가지고서도 김정일 정권 제거는 안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황 위원장은 북한이 중국식 개혁개방을 한다고 해서 결코 중국이 북한을 흡수하는 일은 절대 없다고 재차 강조해 왔다.

이현주 기자 lhj@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