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장엽 “北, 核포기 할거면 벌써 개혁·개방 했을 것”

“김정일은 절대로 핵무기를 내놓지 않는다. 내놓을 수 없다. 핵무기를 내놓을 바에는 벌써 중국식 개혁·개방을 했을 것이다.”

황장엽 북한민주화위원회 위원장은 25일 ‘자유북한방송’의 ‘황장엽 민주주의 강좌’를 통해 “핵무기로 자기 생명을 유지하고 수령 자리를 계속 지키겠다는 김정일이 핵무기를 내놓을 바에야 중국식으로 개혁·개방을 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황 위원장은 “미국과 동맹국들이 핵폐기 문제를 김정일 정권을 교체하고 개혁·개방을 하는데 이용 해야지 핵무기를 없앤다고 하는 것은 아무 이익도 안 된다”고 역설하며 “지금까지 김정일이 핵무기를 내놓지 않고 있는 것은 한국에서 자꾸 도와주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핵무기 문제는 북한을 중국식으로 개혁·개방만 하게 되면 저절로 해결되는 문제”라면서 “김정일 정권만 제거하면 저절로 해결되는 문제다. 뿌리는 그냥 놔두고 그 뿌리에서 일어나는 나쁜 열매만 따자고 해서 되겠느냐”고 꼬집었다.

또한 “김정일 정권만 없어지게 되면 아무 문제가 없다”며 “그러기 때문에 그것을 제거하기 위해서는 인권문제를 들고 세계평화애호인민들을 자꾸 동원하고 동맹을 더욱 강화해서 고립시켜야 된다”고 말했다.

황 위원장은 “김정일은 이기주의자이기 때문에 절대로 핵무기를 쓰지 않는다”며 “핵무기를 쓰게 되면 미국이 가만있겠느냐”고 반문하며 “그렇게 하게 되면 미국이나 일본이나 한국이나 다 보복타격을 할 것은 사실인데 견뎌낼 재간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이 절대로 전쟁을 못하게 하는데 핵무기가 다 뭐냐”며 “핵무기를 문제로 삼는 것이 미국에 유리하다면 그걸 지렛대로 해서 김정일 정권을 고립시키는 방향으로 나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또 “핵무기 폐기문제는 본질에 있어서 폭력을 없애는 문제이고, 세계 평화를 위한 문제”라며 “세계를 민주화하기 위한 중요한 과업의 하나로 되기 때문에 이건 미국만이 책임져야 될 문제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미국이 민주주의국가로서 핵무기를 반대하는 것에 앞장서 조직화하는 것은 좋지만 이것을 납득할 수 있게 설명한다는 것은 쉽지 않다”며 “핵을 폐기하는 쪽에서는 내정간섭이라고 한다. 그러나 내정간섭도 전 세계 인민들의 이익에 맞고 세계평화와 민주화에 맞으면 해야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