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장엽 “北민주화는 사상전, 경제전, 외교전…”

황장엽 위원장은 2010년 새해 인사에서 북한 민주화를 위한 준비작업으로 사상전, 경제전, 외교전 등 3대 과제를 꼽았다.


황 위원장은 지난달 31일 자유북한방송을 통한 새해인사에서  “우리의 준비는 크게 사상전, 경제전, 외교전이 되어야 한다”면서 “이것을 전술이 아닌 전략으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사상전에 대해 “김정일에게 제 정신을 모두 빼앗긴 채 살아가고 있는 북한주민들에게 정신적 생명력을 넣어주는 것”이라고 설명하며, 대북방송 등 북한주민에게 정보를 전달하는 활동의 중요성을 제시했다.


또 경제전에 대해서는 “북한동포들에게는 도움을 주고 김정일 독재집단에게는 경제적 기반을 약화시키는 사업”이라며 중국과 북한의 동맹관계를 약화시키기 위한 한중간 경제교류를 강화와 북한 주민들을 대상으로 하는 대북지원을 주문했다. 


특히 황 위원장은 중국 조선족들을 통한 대북지원사업을 주장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중국 조선족들도 계발시키고 그들이 북한내부에도 영향을 줄 수 있도록  대북지원사업을 벌여야 한다”며 “이것이 결국은 북한주민들을 개혁 개방의 정신으로 무장시키는 것이고 온 민족이 힘을 합쳐 북한을 변화시키는 사업”이라고 말했다.


황 위원장은 “새해에는 나도 두 팔 걷고 나서서 북한의 민주화를 위한 사상전을 벌일 생각”이라고 다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