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장엽 “北核해결하려면 ‘친북반미세력’ 먼저 제거해야”

▲ 황장엽 북한민주화동맹 위원장

황장엽 북한민주화동맹 위원장은 24일 “북한의 핵무기보다 먼저 제거되어야 할 것은 한국 내 친북 반미세력”이라고 주장했다.

서울 모처에서 열린 청년∙학생 간담회에서 황 위원장은 “김정일은 결국 핵무기를 사용하지 못한다”며 “한국 사회의 보다 더 큰 적은 북한이 핵무기로 세계를 위협하도록 도와주고 있는 친북 반미세력”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핵을 해결하고 북한 민주화를 위해서는 김정일을 제거하는 것이 목표가 돼야 한다”며 “북핵문제를 적당히 타협하면서 대북지원을 주장하는 것은 해결책이 될 수 없다”고 못박았다.

황 위원장은 또 중국의 대북제재 움직임과 관련, “유엔 대북제재 결의안을 충실히 이행하기 위해 중국이 북한에 원유나 식량 등의 지원을 끊을 가능성은 아주 낮다”며 “중국이 북한을 제재하겠다는 것은 6자회담 내 중재자의 명분을 계속 유지하기 위한 제스처”라고 분석했다.

그는 “(중국 정부가)김정일을 미워하면서도 제거하지 못하는 이유는 북한에 자유민주주의가 들어설 경우 13억 인구의 중국을 통일시키는데 치명적인 정치적 타격을 입을 것으로 판단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향후 한국의 역할에 대해 “북한에 중국식 개혁개방이 들어갈 수 있도록 미국과 중국이 한 목소리를 내도록 유도해야 한다”며 “우리는 미국과 중국을 연결시키는 중간고리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 위원장은 또 “북한 주민들을 위해서는 김정일 정권을 빠른 시일내 붕괴시켜야 하는데 햇볕정책 때문에 그렇게 되지 못했다”며 “(김대중씨 등은)과거 ‘을사 5적’보다 더 나쁜 행위를 하는 철면피”라고 비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