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장엽 “北中 국경에 대북사업 근거지 만들어야”

황장엽 북한민주화위원회 위원장은 “김정일 집단은 냉전의 유물로 더 개악되어 왔다”며 “전 세계를 민주화하기 위해 김정일 집단과 같이 폭력에만 의거하는 정권을 꼼짝 못하게 하는 정의의 법질서를 세워야 한다”고 6일 강조했다.

황 위원장은 이날 ‘자유북한방송’을 통해 송출된 ‘민주주의 강좌’를 통해 “페니실린 주사를 어설프게 맞으면 결핵균이 단련되어 더 강해지듯이 김정일 집단은 벌써 멸망했어야 할 것이 살아남아 이제는 면역성까지 강해져 핵무기까지 만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폭력으로 살아가려는 김정일을 자꾸 상대할 필요가 없다”며 “무력을 쓰지 못하게 하면 김정일은 저절로 망하기 때문에 그것을 쓸 수 없게 하는 정의의 법질서를 세우면 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지금 우리 정부가 가입하려는 ‘대량살상무기확산방지조약’ 문제도 크게 보면 전 세계적인 범위에서 폭력을 없애기 위한 포괄적인 방법이지만, 보다 우선시 되어야 할 것이 김정일이 국제무대에서 폭력을 못 쓰게 하는 협정을 체결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정부적 차원에서는 북한을 경이원지하는 정책을 쓰고, 북한의 호전성과 인간에 대한 포악성에 대해서는 NGO 단체들이 떠들어야 한다”며 “북한을 민주화하기 위해서는 북한의 주인인 북한 동포들을 각성시켜야 하는데 이 사업은 탈북자들이 해야 명분이 설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문제는 탈북자들이 활동을 활발히 할 수 있는 자금이 없다는 것”이라며 “정부는 개성공단 진출 기업들에게 투자를 함으로써 김정일에게 자금이 들어가게 하면서 실질적으로 일할 수 있는 탈북자들에게는 하나도 투자를 하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정일은 누구에게도 이익을 줄 사람이 아니다. 그래서 중국 사람들은 절대로 투자를 하지 않지만 북한을 모르는 사람들, 중국에 있는 교포들이 투자를 했다가 다 거덜나기도 했다”며 “김정일 집단이 도적놈들인데 그것들하고 상대를 해서 되겠느냐”고 반문했다.

아울러 “김정일은 수백 명에게 돈을 주고 해외로 내보내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지만, 우리 정부는 공짜로만 하려고 한다”며 “그러니 당연히 해외에서 한국의 영향력이 소멸되고, 김정일이 위협하면 쩔쩔 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우리가 정식으로 대북사업을 하려면 북-중 국경지방에 근거지를 만들고, 동북에 있는 우리 교포들을 이용해 북한에 들여보내야 한다”며 “사람이 직접 들어 가서 말도 하고 도움도 줘야 북한 사람들이 믿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