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장엽 “中, 김정일 말 안들어 ‘혈맹’ 강조”

황장엽 북한민주화위원회 위원장이 중국은 북한과의 혈맹관계를 강조함으로써 김정일에 대한 영향력을 확대하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 위원장은 23일 자유북한방송을 통해 송출된 ‘민주주의 강좌’를 통해 “우리는 미국, 중국과도 친하게 지내서 김정일을 고립시켜야 한다”며 “그래야 김정일이 안타까워서 정신을 차리지 못하는데 미국은 그것을 잘 모르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또한 “김정일은 중국의 말도 잘 안 듣는다”며 “그렇기 때문에 중국 사람들은 자꾸 ‘우리의 경험을 배워야 한다. 우리는 피로써 맺어진 형제다’라는 말을 강조한다”고 덧붙였다.

최근 중국의 차세대 지도자로 떠오른 시진핑 국가부주석은 해외 첫 순방지로 북한을 택하고, 김정일과의 면담에서 양국의 굳건한 동맹관계를 확인했다.

황 위원장은 북한에 대한 고립전략을 성공시키기 위해서는 일시적인 남북관계 경색에도 동요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김정일이 떠드는데 대해 일일이 답변 할 필요가 없다”면서 “그렇게 대응하면 김정일의 몸값만 올려줄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의 통일전선 전략은 남한을 미국, 일본, 중국과 이간시켜 어부지리를 얻는 것”이라며 “이를 위해 김정일은 자꾸 관심을 끌고 싶어 안달 하지만 아예 상대를 안 해주는 게 제일 좋은 전략”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한미동맹을 기본으로 하면서 중국과도 친해지고, 미국과 중국이 가까워지도록 추동하는 것이 김정일과 직접 상대하는 것보다 몇 배의 효과가 있다”며 “김정일에게 자꾸 원조를 주게 되면 독재정권을 강화시켜 주는 결과만 가져올 뿐”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