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장엽 “中배제로 北이익 극대화 노려”

황장엽 북한민주화위원회 위원장은 9일, 남북이 한반도 종전선언을 위해 ‘3자 또는 4자 정상회담’을 추진키로 합의한 것과 관련, “김정일이 남한을 끌어들여 미국을 상대하려는 것이지만, 중국을 배제하기는 어렵다”고 전망했다.

황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모처에서 청년.학생들과 간담회를 갖고 “김정일이 ‘3자 또는 4자 정상회담’ 안에 합의한 것은 김정일 정권과 노무현 정권이 서로의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졌기 때문”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김정일은 기본적으로 중국의 신세를 안지려 하지만 중국을 속이지는 못한다”며 “한쪽으로는 중국의 힘을 취하면서도 또 한쪽으론 중국을 배제하는 것처럼 보여 이익을 극대화 하는 전략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정일이 종전선언을 서두르는 것은 (평화무드를 조성해)남한 사람들을 무장해제 시키려는 것”이라면서도 “종전선언으로 주한미군 철수를 의도할 수 있지만, 미국도 이해관계가 있는 만큼 철수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황 위원장은 “중국은 종전선언과 같이 한반도에서의 새로운 질서를 만들려는 것은 기본적으로 반대하고 있다”면서 “중국은 평화적으로 공존하면서 ‘현상유지’ 하는 것을 가장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