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장엽씨 친척 3명 탈북해 제3국 체류…관리소 출신은 아닌듯

황장엽 북한민주화위원회 위원장(前 북한 노동당 비서)의 일가 친척 3명이 최근 북한을 탈출해 제3국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CBS 노컷뉴스가 23일 보도했다.

이 매체는 대북소식통을 인용해 “황 전 비서의 친척 3명이 한달 전쯤 북한을 탈출해 현재 제3국에서 안전하게 한국행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그러나 이들의 안전문제를 위해 탈북한 가족과 황 위원장의 정확한 인척 관계와 현재 머물고 있는 제3국 위치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고 뉴스는 전했다.

황 위원장측에도 이러한 소식이 전해진 것으로 알려졌지만 특별한 반응은 보이지 않고 있다. 오히려 북한 당국의 역공작 가능성에 주의를 기울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정보 당국도 ‘황 위원장 가족 탈북설’을 인지하고 있지만 가까운 일가는 아닌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1997년 황 위원장이 탈북한 이후 그의 직계 가족뿐만 아니라 친인척 관계에 있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평남에 있는 특별관리구역으로 끌려간 것으로 알려졌다. 황 위원장 탈북 후 부인과 셋째딸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한다.

특별관리구역은 경비가 삼엄해 탈출 시도 자체가 어렵다. 때문에 탈북이 실제 이뤄졌다면 황 위원장과 직접 관련이 없어 관리구역에 끌려가지 않은 먼 친척일 가능성은 있어 보인다.

앞서 열린북한방송이 발행하는 북한 소식지 열린북한통신은 22일 “지난 6월 10일쯤 전 북한 노동당 국제비서인 황장엽씨의 친인척 3명이 거주지에서 행방불명돼 북한 보위당국이 수사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