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장엽씨 이끄는 탈북자단체 정치 세력화 움직임

황장엽씨가 위원장을 맡고 있는 탈북자단체가 북한 민주화와 인권개선을 앞세워 현실 정치에 참여할 채비를 갖추고 있다.

탈북자단체인 북한민주화동맹(위원장 황장엽)은 북한에 대한 포용정책으로는 북한 민주화와 인권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판단, 대북정책에 대한 적극적인 입장 표명과 ’좌파 정권’ 교체를 목표로 한 정치 활동에 나서겠다고 5일 밝혔다.

북한민주화동맹은 이를 위해 기존 조직을 확대 개편, 탈북자 1천여 명이 참여하는 새로운 단체를 만들기로 하고 지난해 말 준비위원회를 발족시켜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새 단체는 궐기대회나 성명발표 등으로 자신의 입장을 널리 알려나가고 오는 12월 대통령선거에서는 북한 민주화와 인권개선을 강령에 명시하는 정당이나 북한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는 후보를 지지해나갈 계획이다.

북한민주화동맹 관계자는 “탈북자들이 북한문제 해결과 탈북자 권리 옹호를 위한 새로운 조직 결성에 강한 열의를 보이고 있어 준비가 차질없이 이뤄지고 있다”면서 “오는 4월 초에는 단체가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가 제 목소리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