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우여 “북한인권 지원 지속 특위 만들겠다”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는 17일 “이른바 종북좌파의 국가기밀에 대한 접근과 유출 가능성을 사전에 방지하기위해 국회의원과 당 소속 출입인사에 대해 기밀접근 체계를 재점검하고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취임 한 달째를 맞아 여의도당사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국가기밀보호특위를 둬 국가기밀보호체제를 강화하는 등 국가안위 관리체계를 마련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생계형 사면은 권장하더라도 국가보안법 위반 등에 대해서는 신중을 기하도록 정부에 요청하겠다”며 “북한인권과 탈북자 지원을 지속하기 위한 특위도 만들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또 “19대 총선을 전후로 해 자유민주주의에 대한 체제안보의 걱정을 국민들이 하고 있고, 새누리당도 당 쇄신을 해왔지만 당내 기강해이 문제가 불거지고 있다”며 “미증유의 3중 파고를 헤쳐 나가기 위한 비상한 위기체제를 가동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또 “국가재정비상대책위원회 산하에 국가부채특위, 지방재정특위, 지역균형발전특위를 둠으로써 국가재정위기를 차단하는데 주력하겠다”고 설명했다.

황 대표는 대선 경선룰 갈등과 관련, “경선 성공이 본선 승리라는 각오로 임하겠다”며 “대선 예비후보와 적극적인 대화 노력을 당이 주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필요하면 경선룰 논의도 개방하고 공개리에 전문가, 국민 토론회도 생각해보겠다 “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