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우석 “줄기세포연구 北과 공동노력 가능”

최근 배아 줄기세포 연구로 세계적인 관심대상이 된 서울대 황우석(黃禹錫) 교수는 북한과 공동연구 가능성을 시사했다.

황 교수는 27일(현지시간) 자유아시아방송(RFA)과 인터뷰에서 남북한 공동연구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정부의 합리적인 고려 하에서 어느 정도 수준에서 얼마든지 같이 공동노력을 해볼 수 있는 분야”라고 밝혔다.

그는 “제 연구는 국민의 세금에 의해 국가의 지원과 보호 체제에서 이뤄지고 있어 관련된 결정은 정부에서 해줘야 한다”면서도 “과학자의 입장에서 북한도 우리민족인데 우리 핵심기술을 그대로 당장 나눌 수는 없지만 우리가 앞선 기술이 있고 이를 북한과 나눔으로써 북한도 자체적으로 과학 능력을 배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2002년 복제토끼 배양 보도와 관련, “북한측에서 발행하는 논문을 입수해서 읽어 보았고 그들이 기록한 전반적인 기술내용은 과학적인 근거를 충분히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황 교수는 그러나 “몇 가지 데이터는 확인할 수 없어서 그들이 주장하는 과학 결과가 국제적으로 인정을 받을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며 “북한이 정말 성공을 했다면 (복제)역량이 국제적으로 인정을 받을 수 있는 수준까지 왔다”고 지적했다.

그는 “어느 국가든지 미래의 국력이나 경제적 잠재력 등이 줄기세포 연구와 불가분하게 연관이 맺어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북한도 객관적으로 확인할 수는 없지만 나름대로 상당한 노력을 하고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미국 행정부의 줄기세포 연구에 대한 연방예산 지원 확대 법안 반대 입장에 대해 “과학은 과학으로 봐야 하는 것”이라며 “어떤 정치적인 이해관계를 갖고 과학발전을 막으려 하는 것은 정말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행위”라고 덧붙였다.

한편 황 교수는 작년 9월 연합뉴스로부터 북한 ‘과학원 통보’ 4월호에 게재된 복제토끼 논문을 팩스로 전달받아 검토한 뒤 “북한이 복제토끼 실험을 한 것은 사실”이라는 입장을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