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성옛터’ 만월대 남북공동 발굴

‘황성옛터’로 널리 알려진 개성의 고려 왕궁터인 만월대(滿月臺)가 남북역사학자들의 공동발굴로 600여 년 만에 모습을 드러낸다.

문화재청은 18일부터 2개월 동안 개성 만월대에서 남북역사학자가 공동으로 발굴조사를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만월대는 개성 송악산 남쪽 기슭의 궁궐터로 고려 태조2년(919)에 창건된 이래 공민왕10년(1361) 홍건적에게 소실되기까지 고려왕조와 흥망성쇠를 함께 한 곳이다.

동서 445m, 남북 150m의 대지에 조성된 궁성 안에는 정전인 회경전을 비롯해 장화전, 원덕전, 건덕전, 만령전 등 전각과 각종 건축물이 계단식으로 배치돼 있고 13개의 성문과 15개의 궁문이 있었다.

18일 개토제에 이어 2개월간 실시할 공동발굴은 만월대 유적의 서북지구(약 1만평)를 대상으로 유구의 분포양상을 확인하기 위한 탐색조사 중심으로 진행된다.

발굴조사는 남북역사학자협의회(위원장 서중석)와 북한의 민족화해협의회가 주관하고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와 발굴전문기관, 대학관계기관의 전문가들로 구성된 10여 명의 조사단과 북측의 연구자들이 참여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