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병서, 공포정치 무서워 김원홍 적극 견제하기 힘들어”

북한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과 김원홍 국가안전보위부장 사이에 치열한 권력투쟁이 벌어지고 있다고 일본 산케이 신문이 19일 보도했다.

산케이 신문 이날 ‘한반도 관계자’를 인용해 “지난 봄 현영철 숙청 직후 김원홍의 부하 4명이 김정은 참석 행사에 나오지 않았다는 이유로 불경죄로 처형됐는데, 보위부 조사 결과 이들 4명에게는 행사에 대한 사전 공지가 없었던 것으로 밝혀졌다”며 이는 황병서가 김원홍에 대해 견제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신문은 “행사를 주최한 황병서가 일부러 4명에게 행사를 알리지 않아 처형으로 몰아넣은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들의 갈등은 2012년 4월 김원홍이 보위부장에 취임하면서부터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신문은 밝혔다. 

신문에 따르면 김원홍이 당시 노동당 조직지도부 부부장이었던 황병서의 부부를 수뢰 혐의로 연행해 조사했고, 황병서의 부인은 엄중한 취조를 받은 뒤 사망했다. 이후 황병서는 작년 4월 군 총정치국장에 취임한 뒤 무역회사를 운영하는 김원홍의 아들 김철을 외화횡령 혐의로 조사하는 등 김원홍을 견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산케이 취재에 응한 한반도 관계자는 “김정은은 힘을 가진 측근을 싫어 한다”며 “두 사람 중 힘이 있는 쪽을 숙청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대북 소식통도 이날 데일리NK에 “현재 김원홍은 김정은의 신임을 받고 있는 터라 그의 권한도 확대되고 있다”면서 “이로 인해 황병서가 김원홍을 견제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소식통은 “현재 김정은이 말썽을 일으킨 사람을 가차 없이 처단하는 공포정치를 하고 있기 때문에 황병서가 김원홍을 적극적으로 견제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황병서와 김원홍은 현영철 처형 이후 각각 김정은 측근 서열 1위와 4위로 추정된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지난 8일 김일성 사망 21주기를 맞아 전한 김정은과 군 간부 금수산태양궁전 참배 수행 명단에 따르면, 황병서가 첫 번째로, 김원홍이 네 번째로 호명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