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전방위적 대북 제재로 北 비핵화 지속 견인”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23일 “굳건한 안보역량과 한미 연합방위체제를 바탕으로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고 한반도와 동북아시아의 외교안보 환경 변화에 능동적이고 전략적으로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서울 정부서울청사에서 신년기자회견을 열고 “한미공조와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협력으로 구축된 전방위적 대북 제재의 틀을 통해 북한의 비핵화를 계속 견인해 나갈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북한의 후방테러나 사이버 공격 가능성에 대해서도 만반의 대비태세를 갖춰 나가겠다”면서 “한미동맹의 발전과 북핵문제 대처, 경제통상 관계 발전 등을 위한 정책 공조를 차질 없이 본격 추진해가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황 권한대행은 “주변국과의 안정적 관계와 국제사회와의 교류·협력을 지속적으로 발전시키면서 국가신인도를 제고해 나갈 것”이라면서 “주한 외교단 주요국 대사들과의 만남 등 우리의 안정적 국정운영과 일관된 외교안보정책 추진에 대한 우방국들의 인식과 지지도 견인해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대통령 탄핵 정국을 염두에 둔 듯 “우리가 당면하고 있는 국가적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국민적인 대통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어 “최근 일련의 사태로 인해 국론이 분열되고 사회 갈등이 확대되고 있으며 심지어 서로를 반목·질시하고 적대시하는 현상까지 일어나고 있다”면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고 국민 여러분께 참으로 송구하다는 말씀을 거듭 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우리가 성숙한 민주주의 사회로 한층 더 발전하기 위해서는 입장차에 따른 극단적 대립이나 이분법적 사고는 지양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