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北김정남 피살, 김정은 정권 반인륜성 보여준 것”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15일 “김정남 피살이 북한 정권에 의해 자행된 것이라면 김정은 정권의 잔학성과 반인륜성을 그대로 보여주는 사례”라고 밝혔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긴급 소집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에서 “북한이 지난 2월 12일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도발을 감행한 데 이어 13일 쿠알라룸푸르에서 김정남이 피살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정부는 금번 사건이 심히 중대하다는 인식하에 북한의 동향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면서 “오늘 회의를 통해 현재 북한상황을 면밀히 점검하고 북한의 추가도발 등 모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철저한 대비책을 강구해 나가야한다”고 강조했다.

황 권한대행은 또 “김정남 피살사건의 진상을 철저히 파악할 수 있도록 말레이시아 당국과도 계속 긴밀히 협력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이어 “외교안보부처는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정권에 대한 제재와 압박을 더욱 강화해 김정은 정권이 근본적으로 변화할 수밖에 없도록 모든 힘을 모아야 할 것”이라면서 “유엔 안보리 차원의 조치와 주요국들의 독자제재가 철저히 이행돼 대북 압박이 실질적인 효과를 발휘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국민 여러분들께서는 불필요한 또는 과도한 불안함이 조성되지 않도록 정부의 노력에 협조를 해달라”면서 “정치권도 정부의 안보정책을 신뢰해주고 안보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법안추진과 정책협의과정에서 협조해달라”고 촉구했다.

이날 회의는 북한 김정남이 13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프르 공항에서 피살된 것과 관련, 북한 내부 동향을 점검하고 피살 배경 및 북한 체제에 미칠 영향 등을 진단하기 위해 마련됐다. 또 지난 12일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 북한군 특이 동향 점검도 함께 이뤄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