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구시보 “재스민 다발에 너무 의미 둔다”

중국 관영매체가 사설을 통해 베이징(北京)과 상하이(上海) 등에서의 시위성 집회를 간접 언급하고서 서방에서 너무 의미를 두고 있다고 지적했다.


영자지인 글로벌타임스는 21일자 사설에서 ‘재스민 다발에 너무 의미를 두고 있다(Reading too much into a jasmine bunch)’라는 제목으로 이 같은 견해를 밝혔다.


이 신문은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자매지인 환구시보의 영문판으로 주로 중국내 외국인과 지식인을 겨냥한 매체다.


이 매체는 중국 관영매체는 물론 일반 신문과 방송, 인터넷포털들 조차 20일 ‘시위성 집회’를 언급하지 않고 있는 가운데 사실상 중국에서 처음으로 공개 언급하고 나선 것이어서 주목된다.


글로벌타임스는 “소수가 20일 베이징과 상하이를 포함한 여러 도시에서, 서방매체들이 집중 조명중인 재스민 혁명을 흉내낸 시도를 했다”면서 “그러나 그들은 길거리의 거지들과 같았다”고 묘사했다.


이 신문은 이어 “튀니지와 이집트 등의 중동에서 혁명이 퍼지고 있고 서방의 일부는 중국이 ‘이집트 다음 차례’가 되기를 바라고 있으나 이는 불가능할 것”이라고 단언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거대한 나라로 항상 어떤 문제를 배태하고 있으며, 그 때문에 일부는 선동 슬로건을 외치고 재스민 꽃을 거리에 뿌리지만 이를 통해 중국의 모멘텀이 늦춰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또 “중국 정부는 사회 대다수의 지지를 받고 있으며, 일부가 불평을 해대고 때로는 당국에 맞서고 허세를 부리지만 중국 사회는 대체로 이런 선동꾼들에게 의해 대표되지 않을뿐더러 (그들이 원하는 그런) 혁명으로 이어질 집단적 의지가 없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개혁개방 30년간 중국 사회는 강한 동력으로 발전하면서 쉼없이 자체적으로 문제를 줄여왔고, 그렇게 함으로써 대중의 지지를 받아왔다”며 “중국 인민 대부분은 정상적 채널을 통해 문제가 점진적으로 해결되고 있다고 믿고 그런 방법이 경제적이라고 믿고 있다”고 소개했다.


글로벌타임스는 “어제처럼 소수가 ‘행위예술(Performance Art)’로 주의를 끌어보려는 그런 극단적 사상과 행동을 한 현실에 대해 중국은 항상 인내할 것”이라면서 “그러나 그들이 혁명으로 이끌려한다면 대중이 반대하기 때문에 좌절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신문은 아울러 “당국이 그런 소수에 강경입장을 취하는 것은 법과 대중의 지지를 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이와함께 “일부 서방 매체들이 이런 사건들을 과대평가하는 것은 어느정도 이해가 가능하다”며 “동시에 중동에서 퍼지는 사회적 소란은 미국과 유럽의 정치지도자들에게 거울이 될 것”이라는 지적도 내놨다.


신문은 다시 한번 “중국은 아무런 영향을 받지 않고 멀쩡할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만약 중국이 어려움에 처한다면 서방에게 그 고통이 나눠질 것”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신문은 “중국은 매우 독특한 입장”이라며 “중국에 재스민 꽃을 뿌리고 분열을 선동해도 중국의 관심을 끌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