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구시보 “北, 핵실험시 큰 불이익 당하게 될 것”

중국의 환구시보(環球時報)가 6일 북한이 3차 핵실험을 강행하면 큰 불이익을 당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환구시보는 이날 ‘중국이 중조 우호를 소중히 여기듯 조선(북한)도 그렇게 해야 한다’는 제목의 사설을 통해 “조선(북한)이 만류를 무릅쓰고 3차 핵실험을 한다면 그들은 중국으로부터 받는 각종 원조가 줄어드는 등의 심각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중국 정부도 사전에 경고해 북한이 환상을 품지 못하게 해야 한다”면서 북한의 3차 핵실험을 막기 위한 강경 대응을 촉구했다.


아울러 “만약 북한이 (중국의 만류에도 핵실험을 강행하는) 방식을 쓴다면 중국은 더욱 강경한 태도로 대처해야 한다”면서 “설사 북중 관계에 엄중한 위기가 초래돼도 이는 북한의 책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환구시보는 또 북한이 중국을 벗어난다면 “생존”을 할 수는 있겠지만 더욱 잘 살 수는 없게 될 것이라면서 북중 관계의 “파탄”까지 거론했다.


이어 중국 정부에는 “북한이 중국에 매우 중요한 국가지만 중국이 이 때문에 기본 외교 원칙과 중대 국가 이익을 저버릴 수 없다”면서 “북중 우호를 다른 모든 전략적 이익의 위에 올려놓아서는 안 된다”고 전했다.


다만 환구시보는 만일 북한의 핵실험이 이뤄져도 중국은 한국, 미국, 일본이 생각하는 방식으로 북한을 “처벌”하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북중 관계는 과거 어떤 시기에도 완전히 인연을 끊는 단계까지 간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환구시보는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의 자매지로 민감한 국제 문제와 관련한 중국 공산당의 입장을 간접적으로 알리는 역할을 해왔다. 환구시보는 지난달 25일에도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할 경우 중국은 대북 원조를 줄여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