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구시보 “中, 최룡해에 불필요한 양보 없어야”

최룡해 조선인민군 총정치국장이 김정은 특사 자격으로 중국을 방문한 가운데, 중국 관영 매체인 환구시보(環球時報)는 23일 중국 정부는 기존의 대북 입장을 견지하면서 북한에 불필요한 양보를 해서는 안 된다는 사설을 실었다.


환구시보는 이날 ‘김정은 특사 방중, 중국은 입장을 고수하라’는 제목의 개인 필명 사설에서 “중국이 특사 방중에 반색하면서 자기 입장을 양보함으로써 이번 기회를 소중히 여기고 있다는 뜻을 내비칠 필요가 없다”고 주문했다.


환구시보는 이어 “조선(북한) 특사가 온 목적이 뭐든 중국은 최근의 입장에서 후퇴하면 안 된다”며 “평양에 필요한 압력을 행사함으로써 그들이 자기의 행동을 조정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신문은 북한의 핵실험과 어선 나포 사건 등을 언급, 최근 지나친 행동을 한 북한이 중국을 존중하지 않았다면서 북중 양국 사이에 양호한 분위기를 회복하는 데 있어 북한 측에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신문은 이러한 북한의 행보를 “완고하고 비열하다”고 비유하면서 앞으로 이런 행보가 이어질 경우 북한을 더욱 냉대하게 대하면서 제재까지 해 대가를 치르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한 특사가 중국 사회에 퍼져 있는 북한에 대한 불신을 평양에 제대로 전달해야 할 것이라고도 했다. 


환구시보가 중국 관영 매체인 인민일보사의 자매지인 만큼 최룡해 방중에 대한 중국 정부의 입장을 우회적으로 표출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일각에선 북한이 핵무기 등을 포기하지 않으면 중국이 강경한 대북 정책을 이어나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한편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微博)에는 최룡해를 ‘특사’가 아닌 ‘도적(盗贼)’ 등으로 표현, “식량이 필요해서 왔냐” “사과해도 받아주지 말고 제재를 강화하자”라는 중국 네티즌들의 글이 다수 올라와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