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해 손짓 보내는 北, 매체는 연일 대남 비난공세

북한이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남북관계 개선을 강조하며 거듭 대남 유화 제스처를 취하고 있지만, 한편에서는 여전히 대남 비난공세를 이어가는 등 이중적인 행태를 보이고 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4일 ‘용납할 수 없는 반공화국 인권 모략소동’이라는 제목의 개인 필명 논평을 통해 “남조선(한국) 당국이 얼토당토않은 반공화국(북한) 인권결의안을 쌍수를 들어 환영하는 놀음을 벌린 것은 우리에 대한 정치적 도발이며 대화 분위기에 역행하는 용납 못 할 망동”이라고 비난했다.

이는 최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제37차 유엔인권이사회(UNHRC) 총회에서 북한인권결의안이 채택된 이후 우리 정부가 ‘환영한다’는 입장을 표명한 데 대한 반응으로, 북한은 이를 두고 “우리 공화국의 존엄과 체제에 대한 악랄한 모독이고 대화 상대방에 대한 참을 수 없는 도전이 아닐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신문은 “대화 상대방의 존엄과 체제를 부정하면서 도대체 누구와 대화를 하고 관계 개선을 하자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남조선 당국이 지난날 이명박·박근혜 패당이 체제 대결과 반통일 정책의 도구로 써먹어 온 인권 모략의 북통을 여전히 두드리며 돌아치는 것은 시대착오적인 바보짓”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아직은 모든 것이 시작에 불과한 현 정세 국면에서 대화 상대방을 자극하는 인권 모략소동이 북남관계의 살얼음장에 돌을 던지는 것으로 된다는 것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며 “남조선 당국은 모처럼 조성된 북남관계 개선과 화해 국면에 맞게 특별히 심사숙고하고 분별 있게 처신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3일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도 ‘대화상대를 부정하면서 누구와 대화할 셈인가’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우리 정부가 북한인권결의안 채택에 환영한다는 입장을 표명한 것과 관련, “이것은 우리에 대한 정치적 도발이며 대화 분위기에 역행하는 용납 못할 망동”이라고 강변했다.

통신은 “남조선 당국이 앞에서는 대화를, 돌아 앉아서는 북인권을 운운하고 있으니 그 양면주의적 행위는 화해를 바라는 마음들에 의문만을 더해주고 있다”며 “도대체 대화상대의 존엄과 체제를 부정하면서 누구와 대화를 하고 관계개선을 하겠다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제3회 서해수호의 날인 3월 23일 오전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 제2연평해전 묘역에서 이낙연 총리가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왼쪽 두번째), 송영무 국방부 장관 등 참석자들과 참배하고 있다. /사진=연합

아울러 북한은 최근 우리 측이 진행한 ‘제3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과 해상기동훈련에 대해서도 맹비난하며 대남공세에 나섰다.

북한 대남 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4일 ‘시대착오적인 망동, 용납 못할 범죄행위’라는 제목의 글을 싣고 “말 한 마디, 행동 하나하나를 심사숙고해야 할 지금과 같은 때에 남조선 군부 호전광들이 악습을 버리지 못하고 동족대결 광기를 계속 부리고 있는 것은 도저히 용납될 수 없다”고 비난했다.

이어 매체는 “남조선 군부 호전광들이 조선반도의 긴장완화를 위한 우리의 노력에 도전하여 분별없이 날뛰는 것은 북남대화와 화해 국면에 역행하는 용납 못 할 범죄행위”라며 “대화의 앞에서는 대화와 관계개선을 운운하고 뒤에서는 대화상대방을 중상하는 이러한 이중적인 행태가 지속된다면 북남관계의 순조로운 발전을 기대할 수 없을 것”이라고 위협했다.

이밖에 앞서 2일 북한은 최근 개최된 한미일 안보회의(DTT)를 거론해 비난하면서 우리 정부를 겨냥해 “외세공조를 배격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조선중앙통신은 해당 논평에서 “남조선 당국이 구태의연하게 미국의 대조선(대북)압살책동에 동조해나선 행위는 민족공조로 조선반도의 공고한 평화와 자주통일을 앞당길 것을 절절히 바라는 온 겨레에게 커다란 실망감을 안겨주고 있다”며 “외세와의 공조는 대결과 전쟁의 길”이라고 강변했다.

그러면서 통신은 “민족의 요구와 이익을 외면하고 외세와의 공조에 매달리는 것은 북남관계뿐 아니라 종국적으로 자기 자신을 망치는 길”이라며 “지금이야말로 수치스러운 외세 공조 놀음을 배격하고 민족 공조로 북남관계 개선과 자주통일을 지향하는 시대의 흐름에 합류해야 할 때”라고 대남 정치공세를 펼쳤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