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해상생마당 “北인권 결의 찬성해야”

중도노선을 표방하는 모임인 ‘화해상생마당’은 14일 출범 후 첫 성명을 내고 우리 정부가 유엔총회의 북한인권결의안에 찬성표를 던져야 한다고 밝혔다.

화해상생마당은 “‘인권문제는 인류전체의 문제’라는 보편적 인식에 따라 결의안을 지지하지만 북한을 존중하지 않는다거나 내정에 간섭하려는 것은 아니다”며 “정부는 결의안에 찬성하는 대신 이를 정치적 수단으로 이용해서는 안된다는 점을 명확히 밝혀 불필요한 긴장고조를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모임은 “정부가 그동안 남북 교류협력에 장애가 될까봐 북한 인권규탄 결의안 표결에 기권하거나 불참한 고충은 이해를 하지만 이 같은 태도는 민주화의 결실 단계로 들어선 우리 정부의 정체성에 맞지 않고 국제사회의 흐름에도 역행하는 처사”라고 지적했다.

또 우리 정부가 북한주민의 생존환경을 면밀히 파악해 인도적 지원에 나서고 이산가족 상봉사업을 지속하는 한편 북한이 조기에 핵을 포기하고 미국이 북한과 외교관계를 정상화할 것을 촉구했다.

지난 9일 출범한 화해상생마당에는 열린우리당 이부영 전 의장과 시인 김지하씨 등 각계 인사 32명이 회원으로 참여했으며 다음달 1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이 시대 다시 생각하는 화해ㆍ상생ㆍ중도ㆍ생명에 대한 성찰’을 주제로 첫 포럼을 개최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