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폐개혁으로 남북경협 영향받을 수도”

북한이 지난달 30일 전격 단행한 화폐개혁이 향후 남북경제협력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기업은행 경제연구소 조봉현 연구위원은 1일 “화폐개혁이 마무리되면 북한은 달러.유로 등과 북한돈의 교환 비율을 새로 정하는 작업에 들어갈 것”이라며 “이럴 경우 우리 기업이 지불해야 하는 개성공단의 북측근로자 임금 등이 달라질 수 있어 남북경협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밝혔다.


조 위원은 이번 화폐개혁의 배경을 ▲비정상적 방법으로 부를 축적한 사람들을 색출해 경고를 주고 ▲북한의 기업이 가지고 있는 현금을 유통시키며 ▲노동당, 중앙정부가 재원을 확보하기 위한 것 등으로 분석했다.


그는 “약 한 달에 걸친 화폐개혁이 마무리되는 시점은 100일 전투가 끝나는 시기와 거의 동일하다”며 “이 시기를 토대로 경제를 부흥시켜 김정은으로의 후계작업을 원활히 하려는 의도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조 연구위원은 또 “중국 소식통에 따르면 돈을 새 화폐로 교환할 때 가지고 있는 현금을 한꺼번에 바꿔주는 게 아니고 1인당 교환할 수 있는 한도가 있다고 한다”며 “때문에 북한 무역일꾼들이 이번 화폐개혁에 당황해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때문에 화폐개혁의 과정에서 상대적으로 돈이 있는 경제일꾼, 당간부 등에 대한 불만이 표출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