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상상봉 공식 개통

남북이 이산가족을 화면으로 만나게 해 주는 화상상봉 시스템을 15일 광복 60돌을 맞아 공식 개통하고 화상상봉에 들어갔다.

남측 대한적십자사(한적)와 북측 조선적십자회는 이날 오전 7시 40분께 서울 한적 본사와 평양을 잇는 화상상봉 시스템을 공식 개통했다.

한완상 한적 총재와 장재언 조선적십자회 중앙위원장은 개통과 동시에 화상 대화를 갖고 화상상봉을 기념하고 상봉기회를 늘려 나가기를 희망했다.

이어 남과 북의 40가족은 이날 서울 중구 남산동 대한적십자사(한적) 본사의 5개 상봉장 및 부산, 수원, 대전, 인천, 대구, 광주 등 한적 지사의 6개 상봉장 등 남측 11개 상봉장과 북측 평양의 상봉장을 화면으로 연결, 차례로 상봉에 들어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