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선 수색 나흘째…변사체 1구 인양

북한 수역에서 침몰한 화물선 파이오니아나야호 실종자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는 동해 해양경찰서 소속 삼봉호는 23일 오후 4시30분께 베트남인 사체 1구를 발견, 인양했다.

삼봉호는 이날 사고지점 남동방 12마일 해상에서 구명자켓을 입고 사망한 채 표류중인 베트남인 선원 판 반보(38.조기원)씨를 인양했다고 밝혔다.

해경은 북한 해역에 5천t급 경비함 삼봉호와 1천t급 경비함 등 2척의 함정과 초계기 챌린저호, 헬기 1대를 동원, 러시아 민간 특수인명구조선 1척과 함께 사고해역에서 북방한계선에 이르는 해역까지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또 남쪽으로 흐르는 해류 특성을 감안, 이날부터는 250t급 경비정 2척과 500t급경비정 1척을 동원해 북방한계선 남쪽 우리측 수역까지 수색 대상구역을 확대했다.

이날 현재까지 승선원 18명 중 4명이 구조됐고, 1명이 숨진 채 발견됐으며 나머지 13명은 아직 실종상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