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北투자기금 ‘조선편드 정보’ 법 집행기관에 이관

북한 전문 투자기금인 ‘조선펀드’의 정보가 홍콩특별행정구 법 집행기관에 이관됐다. 이는 현행 홍콩법 저촉 여부를 조사하기 위한 조치라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홍콩특별행정구 정부 대변인은 “유엔 안보리 1718호 12항에 따라 설립된 제재위원회가 북한 투자기금과 관련한 3개 기업(조선펀드, 앵글로 아시아, 고려아시아)을 대북 제재 대상에 올리지 않았다”며 “홍콩도 13일 현재까지 이들을 제재 대상으로 지정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그러나 조선펀드와 관련한 현 정보가 후속 조치를 위해 홍콩의 법 집행기관에 이첩된 상태다”며 “조선펀드를 포함한 3개 기업의 현행 홍콩법 저촉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서다”고 덧붙였다.

그는 “홍콩은 지난 2006년 북한 1차 핵실험 후 채택된 유엔 결의 1718호 이행을 위한 특별 규정(Cap 537AE)을 제정 실행 단계에 있다”며 “중국 외무성 당국의 훈령에 따라 대북 제재 결의 1874호를 이행하기 위한 새로운 보조법안의 제정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는 사실상 조선펀드를 안보리 제재 이행 대상 여부인지를 판단하고 후속 대책을 강구하겠다는 의미다.

미국 평화연구소의 경제 전문가인 존 박 박사는 “조선펀드가 현재 북한의 어느 기업과 거래를 하고 있는지 구체적으로 밝혀져 있지 않지만 북한군 내 거래선과 접촉해 사업하는 것은 명백하다”며 “이 기금의 활동이 대북 제재 결의 1874호를 위반하고 있는 것으로 간주된다”고 전망했다.

방송은 조선펀드 관련 회사인 고려아시아 콜린 맥아스킬 사장에게 자료 확인 위해 전자우편을 보냈지만, 빠른 시일 내에 답장하겠다는 답변 외에는 13일 현재까지 구체적인 응답이 없다고 알렸다.

현재 조선펀드의 웹사이트는 북한 지도부의 경제개혁 약속 전제하에 북한에는 외국 투자 개방, 투자의 안전성 보장, 북한에 대한 외국기업 무투자로 경쟁자가 없는 점, 상품 교역에서부터 에너지의 기술개발, 사회간접자본 분야에 대한 투자, 금융 산업 투자 등을 소개하면서 북한에 대한 투자를 선전 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