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언론 “北 위폐제조가 적대정책의 시발”

제5차 6자회담 2단계 회의가 아무런 성과없이 종료된 것은 북한이 위조지폐 제작의 의미를 스스로 간과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홍콩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는 24일자 사설에서 “국가기관의 지원으로 다른 나라의 화폐를 위조하는 행위는 그 자체로 적대적 행동”이라며 “위조된 달러화의 정교함에 대한 전문가들의 찬사를 믿는다면 북한은 위폐제작 측면에선 나치가 2차대전 당시 영국 파운드화를 위조했던 것보다 더 능숙한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미국의 금융제재가 대북 적대시 정책의 증거라는 북한측 주장을 반박하며 이 같이 밝혔다.

북한은 이 점을 간과한채 방코델타아시아(BDA) 계좌에 동결된 자금을 포함한 금융제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목적으로만 베이징 6자회담에 임했기 때문에 회담의 결렬은 예상할 수 있었다는 것이다.

신문은 “북한이 만약 (미국에 대한) 신뢰를 갖고 핵폐기 협상에 임했다면 금융제재 문제도 쉽게 해소될 수 있었을 것”이라며 “평양의 불신은 모든 당사국들의 시간만 빼앗고 줄곧 인내심을 보였던 주최국 중국을 모욕하는 결과를 가져왔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그러나 “`빈손으로 떠나는 것은 아니다’는 크리스토퍼 힐 차관보의 출국 당시 평가에서 약간의 조짐을 읽을 수 있다”며 향후 비공식적 양자접촉과 6자회담의 조속한 재개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신문은 이어 “북한이 현재의 핵프로그램을 중단하고 국제 핵사찰을 수용하는 것이 가장 좋은 이득이라는 점을 확신해야 한다”며 “상응하는 수혜조치가 당연히 이뤄져야 하며 여기엔 경제지원, 구호, 무역, 기술이전 등도 고려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이 지난 여름 엄청난 농경지 침수피해로 또다시 심각한 식량난이 예상되고 있는만큼 6자회담의 타결은 이들 피해주민에겐 직접적인 혜택으로 돌아갈 것으로 전망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