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서 ‘북한 위폐’ 관련 계좌 발견”

미국 정부는 북한의 미달러화 위폐 및 담배밀수와 연관된 홍콩의 은행 계좌들에서 미화 267만달러 이상을 압류할 계획이라고 홍콩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가 26일 보도했다.

신문은 중국은행 홍콩본부 자회사인 지여우(集友) 은행에 개설된 중국인 여성 무직자의 3개 계좌에 이들 자금이 동결돼 있다고 밝혔다.

신문은 홍콩의 개방된 은행시스템과 연계된 북한의 고도 품질 위폐가 발견되기는 이번이 처음으로 보여진다고 밝혔다.

중국은행 홍콩본부의 대변인 클라리나 만은 은행은 고객계좌에 대해 언급할 수없다고 말하고 그러나 은행은 관련 법과 규정을 준수했다고 덧붙였다.

미국은 그동안 북한이 핵무기 프로그램을 위한 자금조달을 위해 100달러 위폐제작을 포함해 불법적인 자금거래를 해왔다고 비난해왔다.

미국은 지난해 9월 북한의 마약거래 자금 세탁을 도왔다는 이유로 마카오은행 방코델타아시아에 대한 자국 기관의 거래를 금지하는 등 북한에 대한 압박을 가중시키고 있다./상하이=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