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촛불 꺼지고 깃발만 나부끼는 반미시위”

한나라당 홍준표 원내대표는 27일 쇠고기 촛불시위를 주도하고 있는 핵심 세력이 “골수 반미단체”라며 반미집회로 변질된 촛불시위의 성격을 강하게 비난했다.

홍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광우병 대책회의의 실체를 들여다보면 그들의 주장은 국민 건강을 빙자한 반미에 있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촛불집회를 주도하는 대책회의는 진보연대, 참여연대, 민노당 등이 참여하고 있지만 핵심 세력은 대선을 앞두고 출범한 남북공동연대 등 진보연대”라며 “진보연대는 과거 민주주의민족통일 전국연합, 한반도 통일연대, 전국민중연대 등을 계승 통합한 골수 반미단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반미를 신앙처럼 생각하는 단체”라고 덧붙였다.

또한 “이름을 바꾸며 주도해온 이들의 반미 활동은 국가보안법 철폐, 평택미군기지 확장 반대, 매향리 사격장 폐쇄 등이고, 오종렬, 한상렬 등은 ‘효순 미선양 범대위’, 맥아더동상 철거,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반대를 주도한 분들”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순수하게 국민건강권을 걱정해서 모인 국민의 촛불시위가 점점 반미단체 중심으로 반미 시위, 정권 투쟁, 정치 투쟁으로 이어지고 있다”면서 “촛불은 꺼져가고 깃발만 나부끼는 반미 시위, 정치 투쟁, 반정부 투쟁으로 몰고 가는 것은 옳지 않다”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또 “지금 시청 앞 광장이 ‘해방구’로 되고, 광화문이 무법천지 해방구로 돼 있다”고 지적한 뒤 전날 밤 촛불집회와 관련, “모 국회의원이 기동대장을 두들겨패 턱이 나갔다고 한다”면서 “이런 일은 더 이상 있어서는 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