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열린우리당은 뚜껑열린당, 돼지우리당”

▲ 한나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들의 정책토론회가 14일 백범기념관에서 개최됐다. 왼쪽부터 맹형규, 오세훈, 홍준표 후보 ⓒ데일리NK

▲ 한나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들의 정책토론회가 14일 백범기념관에서 개최됐다. 왼쪽부터 맹형규, 오세훈, 홍준표 후보 ⓒ데일리NK

한나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자 중 한 명인 한나라당 홍준표 의원이 “한나라당을 지지하는 사람은 열우당을 ‘뚜껑열린당’, ‘돼지우리당’이라고 한다”며 비꼬았다.

14일 인터넷신문 데일리안이 주최한 ‘한나라당 서울시장 후보 정책 토론회’에서 홍 의원은 ‘한나라당을 딴나라당’이라고 부른다는 네티즌의 지적에 “그것은 열린우리당을 지지하는 사람들이 하는 말”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오세훈 후보는 “국민 생각과 자주 괴리되었던 것에 대한 질타인 것 같다”며 “국민의 의견을 바로 바로 청취하는 정당으로 변모해야 한다”고 했다.

맹형규 후보는 “한나라당의 최근 모습이 국민들과 괴리되게 처신하거나 비춰진 것이다”고 말하며 “여당이건 야당이건 폄하해서 부르는 것은 잘못하는 것”이라며 국민들의 자세에 대해서 지적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한나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들은 한 목소리로 열린우리당 강금실 띄우기 전략에 대해 ‘감성선거, 이미지 선거’라며 일침을 가했다. 이들은 “여당이 국민들의 감성을 자극하고 이미지로 지방선거를 몰고 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맹형규 후보는 “노무현 대통령이 잘했다면 강금실 전 장관이 당선될 것이다”고 전제하면서도 “감성적 포퓰리즘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오세훈 후보는 당내 비판여론을 의식하며 “이미지에는 여러 종류가 있다”며 “강 전 장관과 나의 이미지는 차별화 되어있다”고 일축했다.

홍준표 후보는 “지방선거는 노무현 정권의 3년간에 대한 심판의 장이다”며 “이벤트적 정치를 하고 있는 여당과 강금실 전 장관의 지지도는 차츰 떨어질 것이다”고 전망했다. 그는 “이미지가 아닌 사람이 후보가 되면 선거에서 승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정책토론회에서는 청계천 사업에 대한 평가, 세계화 시대의 서울의 미래, 삶의 질 향상과 소외계층의 대한 정책, 교육문제 등이 주요 쟁점이 됐다.

정재성 기자 jjs@dailynk.com

정재성 기자 jjs@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