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비노비한 정당 나오면 유권자 몰릴 것”

▲ 한나라당 홍준표 의원 ⓒ연합

한나라당 홍준표 의원은 “현실적으로 존재하는 북한을 국가로 인정할 수 없다는 말 자체가 포퓰리즘일 수 있다”면서 한나라당이 북한 실체 인정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1일 정치웹진 뉴라이트폴리젠(www.newpol.co.kr)과의 인터뷰에서 “헌법 때문에 북한을 헌법상 국가로 인정할 수는 없지만 (북한은) 정치적으로는 국제사회의 국가로 돼 있다”면서 “대한민국 정통성을 위해 북한을 국가로 인정할 수 없다는 냉전시대의 사고는 곤란하다”고 말했다.

이어 “1991년 북한이 유엔에 가입해 국제법상 국가가 됐는데 우리가 북한을 국가로 인정하지 못하는 것은 헌법의 영토조항 때문”이라며 “건국 때부터 있었고 1987년 냉전시대에 개정된 헌법(영토조항)을 그대로 놔두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현실적으로 북한을 국가로 인정하지 않는데 왜 남북정상회담을 했고 또 추진합니까”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헌법 개정 방식에 대해서는 “통일이 될 때까지 현실적으로 (북한에) 우리의 힘이 미치지 않기 때문에 영토조항을 유보할 수 있다”면서 “동서독 통일 시 서독이 동독에 대해 유보조항을 둬 통일이 될 때까지 잠정적으로 국가로 인정한 전례를 봐야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홍의원은 지난 보궐선거에서 한나라당이 참패한 것에 대해 “한나라당은 ‘떡 줄 사람은 생각지도 않는데 김칫국부터 마셨다”고 평가했다. “지지율의 망상, 착시현상으로 자만하다가 참패했다”는 것이다.

그는 “진보정권 10년 동안 한국사회 각 분야에 진보파들이 많이 포진해 있어 한나라당이 집권을 하는 것은 매우 어려울 것”이라며 “‘비노비한’ 정당이 탄생하면 국민들은 그쪽으로 몰릴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이명박 전 시장의 지지율 하락과 관련해서는 “여권후보가 가시화되지 않은 상황에서 이명박 전 시장의 지지율은 거품이 많았다”면서 “지지율이 30% 초반, 20% 후반으로 넘어올 경우 경선도 본선도 다 어려워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어 “이명박 전 시장의 지지율은 일(업무추진력)에 대한 지지계층이 많기 때문에 현재 높게 나타나고 있으나 결국 여권의 주자가 가시화되면 여권성향의 사람들은 돌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그는 “이명박 대세론이 꺾였다고 봐서는 안 된다”며 “박근혜 전 대표의 지지율은 과거의 향수에 젖은 사람들의 그야말로 맹목적인 지지율이기 때문에 20% 전후에서 외연확장이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