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분권형 대통령제로 가야”

홍준표 한나라당 전 원내대표는 18일 “대한민국의 시대적 화두는 선진 강국”이라며 “통일 시대로 가기 전에 통일 비용을 감당할 수 있을 정도의 부자 나라, 부자 국민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홍 전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프라자호텔에서 열린 세종로포럼 초청 강연에서 “현재 상태에서 남북한이 급속히 통일이 된다면 경제력 측면에서는 한반도에 재앙이 올 수도 있다”며 “앞으로 10년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선진 강국으로 가기 위한 선결 조건으로 정치 체제의 안정을 꼽았다.

특히 그는 현 대통령제를 `황제적 대통령제’로 규정한 뒤 “분권형 대통령제로 가서 대통령은 외교와 국방, 대북 문제만 다루고 내치(內治)는 총선을 통한 제1당이나 과반수 정당이 맡아야 한다”고 말했다.

홍 전 원내대표는 또 선거구제와 지방자치구조 개편의 필요성도 언급하며 “정치의 안정을 이루려면 권력의 공동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아프리카를 방문했던 경험을 소개하며 “선진강국이 되려면 경제를 세계화해 여러나라와 자유무역협정(FTA)을 맺고 신성장 동력산업을 빨리 확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북한의 핵실험 등 최근 한반도 긴장 상태와 관련, “지난 10년간 진보 좌파 정권 시대를 남북 평화시대였다고 하는데 그건 위장 평화시대였다”며 “만약 평화시대였다면 북한은 그 사이에 핵 개발을 안 했을 것”이라고도 강조했다.

홍 전 원내대표는 조문정국을 언급하며 “감성적인 민주주의가 지배하는 나라가 아닌 합리적인 이성을 바탕으로 하는 민주주의가 정착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홍 전 원내대표는 ‘여당이 나약하다는 얘기가 있다’는 한 참석자의 질문에 “진보와 보수가 대립하는 구도는 이 정부 내내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정권을 한번씩 주고 받아서 다음에 진보좌파, 보수우파 대립 구도가 없어질 수 있다고 본다”며 “좌우 대립은 정책적 대립으로 끝이 나야지 이념적 대립이 계속되면 나라가 불행해진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