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대표, 30일 하루 일정 개성공단 방문

홍준표 한나라당 대표가 오는 30일 하루 일정으로 개성공단을 방문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27일 홍 대표의 개성공단 방문에 대해 “북측으로부터도 연락이 왔고, 방북 허가도 나 방문하게 됐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지난 9월 초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북한의 농업발전과 식량자급에 관한 대북사업을 제안하면서 개성공단을 방문할 용의가 있음을 밝혔다. 북한이 이를 수용하면서 홍 대표의 개성공단 방문이 성사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이날 라디오 연설을 통해 “남북 경협과 평화의 상징인 개성공단 활성화를 위해서 보다 적극적으로 추진할 용의도 있다”고 말해 개성공단 방문 가능성이 높게 점쳐졌다. 


홍 대표는 그동안 대북정책과 관련해 북핵문제 해결과 천안함 폭침·연평도 도발을 포함하는 정치·군사적 문제의 해결에 대해서는 현재 기조를 유지하되 인도적 지원과 남북경협 문제에 대해서는 유연하게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해 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