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대표 사퇴…”당 발전에 밀알 되겠다”

홍준표 한나라당 대표가 9일 대표직을 전격 사퇴했다. 홍 대표는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당원 여러분의 뜻을 끝까지 받들지 못해 죄송하다”며 사퇴의사를 밝혔다.


홍 대표는 지난 7·4 전당대회에서 대표최고위원에 선출된지 5개월 만에 대표직에서 물러나게 됐다. 이후 한나라당은 박근혜 전 대표를 중심으로 본격적인 당 수습, 쇄신작업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그는 그동안 당 내에서 무상급식 주민투표 좌절과 10·26 서울시장 보선 참패, 한미FTA 비준안 처리, 최근 최구식 한나라당 의원 보좌관의 선거관리위원회 디도스 사태 등 당이 혼돈에 빠지는 악재에 시달렸다. 홍 대표는 이와 관련해 “모든 게 제 부덕의 소치”라며 사퇴 배경을 설명했다.


또 내년 총선과 대선을 앞두고 당 쇄신론을 주장했지만, 원희룡 최고위원 등 3명의 최고위원이 사퇴와 당 내 쇄신파와 소장파 등은 홍 대표가 사퇴해야 진정한 쇄신이 이루어진다며 지속적으로 대표사퇴를 종용해왔다. 결국 쇄신파와 소장파 등의 압력에 무릎을 꿇고 말았다.   


홍 대표는 이를 의식한 듯 “저는 참으로 마음이 아팠다”면서 “집권여당 대표로서 혼란을 막고자 당을 재창당 수준으로 쇄신하고 내부정리한 후 사퇴하고자 했다”며 서운한 감정을 토로했다. 이어 “그런데 이것마저 매도 되는 걸 보고 더 이상 이 자리에 있는 게 무의미하다고 판단했다”며 그동안의 고초가 심했음을 우회적으로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더 이상 당내 계파투쟁과 권력투쟁은 없어야 한다. 모두 힘을 합쳐야 총선과 대선에서 승리할 수 있다”며 “평당원으로 돌아가 대한민국과 한나라당 발전에 기여하는 한 알의 밀알이 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