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남북대화 물꼬 트자”…‘남북정치회담’ 제안

한나라당 홍준표 대표가 남북간 대화 재개를 위한 노력을 국회 차원에서도 기울여야 한다며 북한측에 ‘남북정치회담’을 제안했다.

홍준표 대표는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금강산에서 우리 관광객 한 분이 총격으로 사망한 것은 있어서는 안 될, 참으로 가슴 아픈 일”이라면서 “정부는 모든 역량을 동원해 철저한 진상조사와 함께 재발 방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홍 대표는 “북한은 진상규명을 비롯한 우리의 요구에 적극 협력할 것을 촉구한다”며 “그것만이 남북관계의 파국을 막는 길이라는 것을 북한은 명심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사건은 남북화해가 왜 필요한지를 역설적으로 보여주고 있다”며 “이런 불행한 일이 되풀이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라도 남과 북은 대화를 하고 상생의 길을 가야 한다. 그런 의미에서 이명박 대통령의 전면적인 대화제의를 한나라당은 적극 환영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지금은 정부 차원의 남북대화가 단절되어 있기 때문에 이런 때 국회가 나서서 막힌 물꼬를 터야 한다고 생각한다”에서 “그런 차원에서 남북화해와 협력을 위한 국회 차원의 특별기구를 조속히 설치할 것을 제의한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여야대표로 구성된 이 기구를 통해 ‘남북정치회담’을 북한에 공식 제안한다”며 “남과 북의 의회지도자들이 한 자리에 평화정착과 남북경협 방안, 식량과 자원문제, 인도적 현안 등을 놓고 허심탄회하게 논의를 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개성공단은 남북경협과 평화의 상징지대로 북한을 돕기 위한 사업이자 우리 경제, 특히 중소기업의 활로를 찾기 위한 사업이기도 하다”며 “정부는 개성공단 활성화를 위해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남북상생의 관점에서 3통(三通) 문제를 포함한 현안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고, 2단계 사업으로 발전시켜 나아가야 한다”면서 “장기적으로 개성공단과 연결하는 통일경제특구를 파주지역에 설치해 개성공단과 묶어서 공동 관리한다면, 남북한이 경제공동체로 가는 시금석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 대표는 이외에도 “남북의 진정한 화해와 협력을 위해서는 북핵문제 해결이 선결과제”라며 “정부는 북한의 핵시설 불능화와 핵 프로그램 신고에 대한 철저한 검증과 더불어 비핵화 3단계인 북핵의 완전한 폐기가 반드시 이루어지도록 모든 노력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