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北 ‘통미봉남’ 구상한다면 중대한 오산”

한나라당 홍준표 원내대표는 28일 “북한이 혹여 한미동맹 균열을 겨냥한 통미봉남(通美封南) 전략을 구상하고 있다면 그것은 중대한 오산”이라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이번 테러지원국 해제 결정도 한국과 긴밀한 사전 협의를 통해 나온 것”이라며 “북한은 체제 보장도, 한반도 평화도, 한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의 신뢰 회복을 통해 가능하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미국 정부의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명단 삭제에 대해 “북한이 국제사회 일원으로 참여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는 점에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도 “한반도 비핵화까지는 아직도 멀고 험난한 여정이 남아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은 어렵게 마련된 변화의 기회를 놓쳐서는 안될 것”이라며 “철저한 핵시설 검증과 불능화 단계 이행, 그리고 핵폐기로 이어지는 실질적인 평화실현 노력이 반드시 뒤따라야 한다”고 촉구했다.

홍 대표는 또한 “그동안 정부는 핵문제 진전에 맞춰 남북관계 발전을 추진한다는 대북기조를 천명해 왔다”며 “비핵화 2단계가 마무리 수순에 들어간 만큼 대북 협력사업을 재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부는 인도적 지원은 물론 개성공단 인프라 구축을 포함한 남북경협 활성화 방안을 적극 검토해 주길 바란다”며 “국회도 초당적인 차원에서 할 수 있는 노력을 다 하자”고 제안했다.

홍 대표는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초당적 협력을 촉구하기도 했다.

그는 “한나라당은 그동안 야당이 쌓아온 대북정책의 노하우를 존중하면서 협조를 구하겠다”며 “국회 남북관계특위부터 본격적으로 가동하고, 남북 정치회담을 포함한 실질적인 남북관계 발전방안을 논의, 실천해 가자”고 말했다.

한편, 홍 대표는 역사 교과서 개정 논란과 관련, “북한 교육성과 매체가 ‘개악 책동, 악랄한 도전’이라며 현행 역사 교과서를 옹호하고 나섰다”며 “이는 우리 역사 교과서가 얼마나 편향적이었는지를 역설적으로 증명해주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전국 고등학교의 절반 이상이 ‘미국의 점령 탓에 한반도가 분단됐다’, ‘소련군은 해방군이었다’고 서술한 교과서로 역사를 배우고 있다”며 “우리의 미래 세대가 외눈박이 역사의 볼모가 되어서는 안 된다. 오직 국가의 미래를 생각하는 마음으로 역사 교과서를 바로잡자”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