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정욱 “총리.장관급 대북특사 고려해야”

국회 외교통상통일위 소속 한나라당 홍정욱 의원은 19일 북한의 최근 잇단 대남 강경책과 관련, “통일.외교 라인의 전면적인 쇄신이 필요하다”고 주장하면서 총리 또는 장관급의 대북특사 파견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홍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라디오 정보센터 이규원입니다’에 출연, “지금 북한 핵문제와 개방, 양쪽 모두 경색된 국면에서 우리의 영향력이 최소화됐고 그 책임을 외교통상부와 통일부가 공유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현 정부가 대북 강경기조를 유지하고 북한은 이를 길들이기로 인식해 개성공단 폐쇄, 전면전 위협 등으로 맞서는 `치킨게임’의 상황에서 새로운 정책발상과 이를 실현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춘 사람을 기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경직된 `비핵.개방 3000’을 지난 1년간 유지해오고 있는데 사실상 이 정책의 결과가 없었다”면서 현 정부의 대북정책의 수정 필요성도 언급했다.

홍 의원은 대북특사 파견과 관련, “지금 북한이 받아들일 것 같지 않고 당분간 냉각기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이지만 대북특사 파견 등 선제적 제스처를 취하는 것은 나쁘지 않다”고 긍정적 입장을 피력했다.

대북특사에 대해서는 “실제 라인에 있는 국무총리나 장관급 특사 파견을 제안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며 “미국의 대북특사 파견에 앞서 우리가 선제적으로 제안함으로써 북미관계 개선에 소외되지 않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