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정욱 “‘비핵개방 3천’ 정책 폐기해야”

한나라당 홍정욱 의원은 2일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의 서해 북방한계선(NLL) 폐지 선언과 관련, “`비핵개방 3천’으로 대표되는 경직된 대북정책에서 벗어나야 할 때”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날 SBS라디오 `김민전의 SBS전망대’에 출연, 조평통 성명에 대해 “행동으로 옮기기 전 최후통첩일 가능성 있다”고 평가한 뒤 “서해안, 휴전선에 물샐 틈 없는 방어를 함과 동시에 긴장완화를 위한 다양한 정책을 취해야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비핵개방 3천 정책에 대해 “북한의 체제보장이 전제되지 않는 한 이뤄지기 힘든 탁상공론”이라며 “유연하고 탄력적인 정책으로 남북관계 주도권을 확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조평통 성명 발표 직후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한반도 긴장구조를 원치 않는다”고 밝힌 데 대해 “체제보장과 경제적 실리를 원하는 대상은 미국이고 우리나라는 비용 지불의 주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미국이 즉각 관계 개선에 나서라는 `통미봉남'”이라고 해석했다.

홍 의원은 “6자회담과 남북회담이 동시에 추진되는 노력을 다각적으로 기울여야 한다”며 “개성공단 정상화, 인도적 지원이나 선제적 조치를 취하고 우리가 대북특사를 파견하든지 미국에 특사 파견을 종용하든지 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그는 이달 말 열릴 예정인 6자회담에 대해 “북이 북미협상에 집중하겠다는 입장을 천명한 시점에서 철저한 한미공조로 통미봉남이 허황된 꿈이라는 것을 알려줌으로써 6자회담이 비용 지불에 불과하다는 우려를 씻어야 한다”고 조언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