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정욱 “남북 물밑접촉 누설, ‘촌스러워'”

홍정욱 한나라당 의원이 정부의 남북정상회담 물밑접촉 누설과 대북 옥수수 1만t 지원계획에 대해 “촌스럽다”고 따끔한 일침을 가했다.

당 국제위원장인 홍 의원은 지난 27일 자신의 미니홈피에 ‘촌스러운, 참으로 촌스러운’이란 글을 통해 청와대발 남북정상회담 물밑접촉 논란에 대해 “정부가 왜 ‘촌스럽게’ 만남의 비밀을 흘리며 새로운 불신의 벽을 쌓아 가는지 이해가 되질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물밑접촉의 우리 측 밀사가 누구였는지를 알아내기 위해 온통 난리법석”이라며 “단절되었던 남북대화가 물밑에서라도 이뤄지고 있다면 다행스런 일이지 누가 밀사였는지가 왜 그리 중요한지, 전 오히려 왜 물밑접촉이 수면 위로 떠오르고 밀담의 보안이 지켜지지 않는지 궁금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정부의 대북 옥수수1만t 지원 계획에 대해서도 “80만 톤의 쌀이 부족한 북한에게 1만 톤의 옥수수라, 인도적 지원을 정치와 연계하는 정부의 ‘촌스러움’이 압권”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식량 지원의 전제는 분배의 투명성으로 족하다”며 “1만 톤을 주면 원칙을 지키는 것이고 5만 톤을 주면 위협에 굴복하는 것입니까”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그는 또 손석희 교수와 방송인 김제동 씨의 MBC·KBS 프로그램 하차 논란에 대해서도 “나를 비판하고 반대파를 옹호하는 이들을 남김없이 내치고 자를 수 있다면 잠시나마 통쾌할 수 있겠지요”라면서 “절대적으로 부패할 권력을 만들려면 그렇게 해야지요. 한 쪽 날개로 퍼덕거리는 ‘촌스러운’ 정권을 만들려면 그렇게 해야지요”라며 힐난했다.

그러면서 “호가호위하는 이들과 알아서 기는 이들이 간신히 세운 초가삼간마저 불태우려 한다”며 “아직 우리 사회에 ‘촌스러운 권력’이 많다”고 비판했다.

홍 의원의 소견은 언론 등을 통해 소개되면서 일파만파 확산되는 분위기다. 그러나 정작 한나라당은 홍 의원의 “개인적 발언일 뿐”이라며 염두에 두지 않겠다는 모양새다.

조해진 한나라당 대변인은 “단순히 개인적인 발언에 불과할 뿐”이라며 “홍 의원이 개별적으로 한 발언에 대해 당 차원에서 입장이나 분위기는 이렇다 저렇다 고 말씀드릴 것이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런 사안에 대해 당 차원의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